‘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 달빛 아래 첫 입맞춤…자체 최고치 경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신입사관 구해령’ 방송화면 캡처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신세경, 차은우가 낭만적인 첫 입맞춤으로 달달한 설렘을 선사했다. 자신을 향한 차은우의 마음이 담긴 고백 시를 발견한 신세경은 감동과 눈물의 입맞춤으로 사랑을 표현했다. 또한 김민상과 담판을 짓고 금의환향해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더 기대케 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신입사관 구해령’ 23-24회에서 구해령(신세경 분)은 어명으로 온종일 왕(김민상 분)의 곁을 지켰다. 왕은 일부러 이것저것 시키며 구해령을 괴롭혔다. 하지만 이 모든 게 왕과 예문관의 기 싸움이라는 사실을 안 구해령은 물러설 곳이 없다는 생각으로 묵묵히 입시에 임했다.

다음 날도 해령의 내전 입시는 계속됐다. 하지만 먼저 나가떨어진 것은 왕이었다. 매일 새벽 일찍 일어나야 하는 고초에 잠이 부족해진 그는 아침 경연에서 졸기 일쑤였지만 구해령은 흔들림 없이 자리를 지켰다. 결국 마지막 결단을 내린 왕은 술상을 앞에 놓고 구해령을 불렀다.

“단 한 번만이라도 사관이 아니라 신하로서 날 대해보라”며 술잔을 건네는 왕에게 구해령은 “제가 술이 좀 많이 셉니다. 절 취하게 하실 생각이시라면 소용없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이 새서 술병을 내려놓은 왕은 짜증이 가득한 얼굴로 “대체 어떻게 해야 입을 열 것이냐?”고 다그쳤다. 해령은 “이건 이기고 지는 문제가 아니라 사관의 도리를 지키느냐, 저버리느냐의 문제”라며 왕의 말에 응수했다. 흔들림 없는 해령의 태도에 왕은 “니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들어주마!”라고 최후통첩을 날렸다. 그제야 구해령은 “진정, 제가 원하는 건 무엇이든 들어주실 겁니까?”라며 눈을 반짝였다. 결국 왕은 예문관에 “사관은 앞으로 어떤 자리에도 윤허 없이 입시 할 수 있으며 사관의 입시를 막는 자는 과인의 엄정한 추궁을 각오해야 할 것이다”라는 내용의 교지를 내렸다.

하지만 앞서 왕과 민익평의 대화를 엿들으려다 투옥된 구해령은 사실 아무것도 듣지 못해 사책에도 적은 게 없었다. 구해령은 “전하에게서 훌륭한 군왕의 모습을 봤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 좋은 모습을 그대로 사책에 적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감히 청하건대, 더는 사관을 멀리하지 말아 주십시오. 이것이, 저의 단 한 가지 소원입니다”라고 간청했다. 왕의 마음을 돌리고 위풍당당하게 복귀한 구해령 덕에 예문관은 축제 분위기였다. 이림(차은우 분)은 회식에 나선 사관들의 웃고 떠드는 모습을 멀리서 지켜보다가 사관들에게 들켜 자연스럽게 회식에 합류했다.

회식을 마치고 이림을 데려다주기 위해 함께 길을 나선 해령은 이림의 걱정에 잠시 녹서당에 들렀다. 꿀물을 타는 이림을 기다리던 해령은 서책 사이 접힌 종이에 시선이 꽂혔다. 해령이 펼쳐본 종이에는 해령에 대한 이림의 마음이 담긴 시가 적혀 있었다.

이림을 마주한 해령은 울컥한 듯 눈이 점점 젖어갔다. 자신을 향한 이림의 애틋한 마음을 새삼 확인하게 된 해령은 “원컨대 내 사랑 오래오래 살아서 영원히 내 주인 되어주소서”라고 시를 읊은 뒤 이림의 목을 감싸 안고 입을 맞췄다. 여름밤의 달빛이 두 사람 위로 내려앉은 달달한 ‘첫 입맞춤’ 엔딩은 두 사람의 애틋한 마음처럼 아름다운 장면을 수놓으며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높였다.

세자 이진(박기웅 분)은 오랜만에 잠행에 나섰다. 사관 송사희(박지현 분)가 동행했다. 관복을 벗고 평복을 차려입은 이진과 사관의 직책을 잠시 내려놓은 사희는 운종가 일대를 누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궐 밖으로 나오신 게 그리도 좋으신 겁니까?”라는 사희의 질문에 이진은 사가에서 자란 과거에 대해 들려줬다. 그리고 궐에 들어가기 전 사희에게 비단 댕기를 건넸다. 냉정하기만 했던 사희 역시 댕기를 바라보며 미소 지어 향후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호기심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된 24회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7.6%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한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 역시 24부가 2.5%로 높은 지수를 보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