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텐션 “우석·진혁 빈자리 채우려고 더 집중해서 준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업텐션,쇼케이스

그룹 업텐션의 규진(왼쪽부터), 선율, 환희, 샤오, 진후, 비토, 고결, 쿤. / 서예진 기자 yejin@

“김우석, 이진혁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더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그룹 업텐션이 22일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CKL스테이지에서 열린 여덟 번째 ‘더 모멘트 오브 일루전(The Moment of Illusion)’의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12월 내놓은 미니음반 ‘라베린토(Laberinto)’ 이후 약 8개월 만에 돌아왔다.

이번 새 음반은 Mnet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 출연한 김우석과 이진혁을 제외한 8명만 참여했다. 김우석은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X1)의 멤버로 뽑혔다.

진후는 “‘프로듀스X101’ 방송이 끝난 뒤 우리의 새 음반 작업도 대부분 끝마친 상태였다. 8인 체제의 활동이 결정돼 서로 응원했다”고 밝혔다.

쿤은 “우석과 진혁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노래와 춤을 더 집중해서 준비했다. 다른 음반보다 더 신경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 하반기까지 업텐션은 8인 체제로 활동하고, 솔로 활동을 할 예정인 진혁의 합류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업텐션은 이번 새 음반에 타이틀곡 ‘유어 그래비티(Your Gravity)’를 비롯해 ‘스카이 서퍼(Sky Surfer)’ ‘룩 앳 미(Look At Me)’ ‘스카이웨이(Skyway)’ ‘리스토어(Restore)’ ‘러버(Lover)’ 등 6곡을 담았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유어 그래비티’는 시작부터 끝까지 역동적인 댄스곡으로, ‘중력’을 주제로 강한 운명의 힘에 대해 풀어냈다고 한다. 비토와 쿤이 모든 곡의 작사에 참여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