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업텐션 “8인 활동도 열심히 준비했다…기대해도 좋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업텐션,쇼케이스

그룹 업텐션의 규진(왼쪽부터), 선율, 환희, 샤오, 진후, 비토, 고결, 쿤.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업텐션이 “여덟 명이서 활동하는 건 이번이 처음인데, 더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22일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CKL스테이지에서 열린 여덟 번째 미니음반 ‘더 모멘트 오브 일루전(The Moment of Illusion)’의 쇼케이스에서다.

업텐션은 지난해 12월 내놓은 미니음반 ‘라베린토(Laberinto)’ 이후 약 8개월 만에 컴백했다. 이번 음반은 Mnet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 출연한 김우석과 이진혁을 제외한 8명만 참여했다. 김우석은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X1)의 멤버로 뽑혔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새 음반에는 타이틀곡 ‘유어 그래비티(Your Gravity)’를 비롯해 ‘스카이 서퍼(Sky Surfer)’ ‘룩 앳 미(Look At Me)’ ‘스카이웨이(Skyway)’ ‘리스토어(Restore)’ ‘러버(Lover)’ 등 6곡이 담겼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유어 그래비티’는 시작부터 끝까지 역동적인 댄스곡으로, ‘중력’을 주제로 강한 운명의 힘에 대해 풀어냈다고 한다.

진후는 “8인 체제로 활동하는 건 처음이지만 그만큼 준비를 많이 했다”고 힘줘 말했다. 고결과 비토 역시 “여덟 명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열심히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선율은 “노래와 춤 실력 모두 성장했다. 8인 활동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환희는 “다시 데뷔한 느낌으로 더 열심히 해보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