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김소현·손준호·황민현, ‘연예가중계’ 출연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 출연하는 김소현(왼쪽부터), 손준호, 황민현. /사진제공=쇼온컴퍼니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의 김소현, 손준호, 황민현이 KBS 2TV ‘연예가중계’에 출연한다.

‘마리 앙투아네트’는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했던 마리 앙투아네트의 삶과 사회의 부조리에 관심을 갖고 혁명을 선도하는 허구의 인물 마그리드 아르노의 삶을 대조적으로 펼쳐 진실과 정의의 참된 의미를 다룬 작품이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연예가중계’에서는 ‘마리 앙투아네트’의 연습 현장부터 연습을 마친 후 이어지는 김소현, 손준호, 황민현의 퇴근길 인터뷰까지 선보인다.

김소현은 극 중 모든 것을 마음대로 누려온 프랑스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 역을 맡았다. 이어 손준호와 황민현은 마리 앙투아네트를 사랑하는 매력적이고 용감한 스웨덴의 귀족 페르젠 역을 연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세 배우는 뮤지컬에 관련된 일화를 비롯해 다양한 얘기를 소개한다.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이들의 색다른 매력을 만나본다. 특히  ‘마리 앙투아네트’를 준비하며 호흡을 맞춰온 세 배우의 케미가 촬영장에도 고스란히 전해져 기대감이 더해진다.

‘연예가중계’는 오는 2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