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 “정해인과 키스신? 웃음 가득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고은. /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김고은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정해인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김고은을 만났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 프로그램이 시작하는 첫날, 운영처럼 만나게 된 남녀가 만나고 헤어지기를 반복하는 애틋한 멜로로, 김고은은 여주인공 미수를 연기했다.

드라마 ‘도깨비’에서 정해인은 김고은이 극 중 짝사랑했던 야구부 선배 역할로 등장했다. 김고은에게 다시 함께 작품을 찍은 소감을 묻자 “너무 반가웠다. 일면식도 없는 배우보다 한번이라도 마주쳤던 배우와 하면 좀 더 친근감이 있지 않나”고 말했다. 이어 “‘도깨비’ 이후 (정해인이) 짧은 시간동안 굉장히 많은 작품을 했다. 시청자의 입장에서 대단하다고 생각했는데 같이 작품을 하게 됐다는 얘길 들어서 엄청 좋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인터뷰에서 정해인이 ‘지금 연애를 하고 있느냐’는 물음에 “지금은 고은 씨와 연애하고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한 생각을 묻자 “진짜 연애를 하는 건 아니다”며 웃었다.

정해인은 호흡을 맞춘 배우들 중 잘 맞는 편이냐고 묻자 “배려를 기본으로 갖고 가면 호흡이 안 맞는 경우는 많지 않은 것 같다. 드러내서 뭔가 해야한다기보다 상대가 불편하게 않게 배려하겠다는 마음을 갖고 임하면 그러한 상대도, 저도 그 이상 좋은 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해인과 뽀뽀하는 장면을 찍을 때의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도 전했다. 김고은은 “해인 씨가 뽀뽀하고 나서 미수의 표정이 너무 웃기다고 했다. 미수가 입술이 처음 닿는 느낌에 놀라 어쩔 수 모르는 느낌을 표현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진한 키스신에 대해서는 “롱테이크로 찍었다. 감독님이 한번에 15분씩 찍어셨다. 연기하는 저희도 그렇지만 카메라 감독님과 스태프들도 숨을 죽여야 했다. ‘컷’ 하는 순간 숨 막히던 순간이 와장창 깨지는 느낌이었다”며 웃었다. 또한 “감독님은 저희 두 사람이 준비가 되면 촬영에 들어가자며 묵묵히 기다려주셨다. 정해진 것 없이 배우 둘이 만들어냈다”고 설명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