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인히어’ 우원재 “박재범과 함께 심사…3년 동안 잘해온 것 같아 좋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래퍼 우원재가 22일 오후 서울 장충동 그랜드엠버서더 그랜드 볼룸홀에서 열린 MBN 힙합 오디션 ‘사인히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MBN 힙합 오디션 ‘사인히어’의 래퍼 우원재가 심사위원으로서의 소감을 전했다.

22일 오후 서울 장충동 그랜드엠버서더 그랜드 볼룸홀에서 ‘사인히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래퍼 박재범, 사이먼도미닉, 그레이, 코드쿤스트, 우원재와 남성현 PD가 참석했다.

이날 우원재는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인만큼 참가자의 입장에서 생각했다”며 “무반주 랩같이 짜여진 방식이 아니라 참가자들이 직접 자신이 준비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만큼 무대에 대한 편안함을 가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우원재는 “‘쇼미더머니’ 출연 당시 심사위원이 박재범이었다. ‘사인히어’에 나오면서 3년 동안 잘해온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며 웃었다.

‘사인히어’는 무궁무진한 음악적 재능으로 국내 힙합씬을 이끌어 갈 차세대 힙합 아티스트를 뽑는 신개념 프로젝트다. 22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