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양현석 해외 원정 도박 다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포스터. / 제공=JTBC

JTBC 시사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상습도박과 ‘외국환 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양현석 전(前)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해외 원정 도박을 집중 탐사한다. 22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된다.

지난 3월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의 제작진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양 전 대표의 30년 지기로부터 충격적인 제보를 받았다고 한다. 양 전 대표가 라스베이거스에서 상습적으로 도박을 했다는 것. 제보자는 자신이 양 전 대표의 도박 자금으로 7회에 걸쳐 약 9억 원을 조달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의 제작진은 제보자의 증언을 바탕으로 6개월 동안 추적에 나섰고, 양 전 대표의 불법 도박에 관한 구체적이고 중요한 증언들을 확보했다.

양현석 전 대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호텔 카지노만을 이용했고, VIP들만 할 수 있다는 바카라를 즐겼다고 한다. 양 전 대표는 시원한 배팅과 과감한 결단력으로 주목을 받았으며 전문 호스트까지 붙을 정도로 특별 관리를 받는 ‘겜블러’였다.

제보자에 따르면 양현석 전 대표는 주로 도박 자금을 라스베이거스 현지에서 빌려 한국에서 갚고, 미국으로 공연을 하러 갈 때 10명 정도의 스태프들에게 최대 반출금액인 만 불이 담긴 밀봉된 종이가방을 나누어 준 뒤, 미국 도착 후 수거하는 일명 ‘환치기’ 수법까지 사용했다고 한다.

현재 경찰이 확인한 카지노 출입횟수만 11회다. 10억 원을 베팅해 6억 원을 잃었다는 양 전 대표의 거액의 도박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의 제작진은 양 전 대표를 라스베이거스의 VIP로 만들어준 거금의 출처를 확인한다. 제작진은 “실체를 알 수 없는 YG엔터테인먼트 미국 지사의 정체부터 홍대 클럽 거리에 드리워진 검은돈의 흔적까지, 양현석 전 대표를 둘러싼 원정 도박 의혹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춘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