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 진심 깨달았다…‘낭만적 첫 입맞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스틸./사진제공=MBC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신세경과 차은우가 낭만적인 첫 입맞춤을 한다. 늦여름 고즈넉한 녹서당 아래에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의 모습은 마치 시간이 멈춘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22일 구해령(신세경 분)과 이림(차은우 분)이 첫 입맞춤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신입사관 구해령’ 21~22회에서는 해령이 현왕 함영군 이태(김민상 분)와 좌의정 민익평(최덕문 분)의 대화를 엿듣다 발각돼 옥사에 감금됐다. 이림은 해령이 걱정돼 옥사에 찾아갔고, 이에 해령은 이림의 볼에 입을 맞추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해령은 녹서당 아래 바위에 앉아 이림을 바라보고 있다. 이림은 해령에게 사랑의 꿀물을 대령한다. 그는 혹시나 해령이 뜨거울까 입김을 불어 열을 식히고 있다. 이를 지켜보던 해령은 이내 이림의 목을 감싸고 입맞춤을 리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해령이 이림의 마음에 확신을 갖게 되며 두 사람이 입을 맞출 예정”이라며 “해령이 이림의 진심을 깨닫게 된 계기는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신입사관 구해령’ 23~24회는 22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