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이승기, 무술 도합 18단…‘여심저격’ 야성미 폭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가본드’ 이승기.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의 이승기가 종합 무술만 18단에 빛나는 카리스마 스턴트맨 차달건으로 분한 모습이 공개됐다.

‘의사 요한’ 후속으로 오는 9월 20일 첫 방송을 확정한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이야기.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다.

이승기는 스턴트맨 차달건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극 중 차다건은 성룡을 롤모델로 삼아 액션영화계를 주름잡겠다는 다부진 꿈을 품었지만 민항 비행기 추락사고 이후 조카를 잃고 진실을 파헤치는 추격자의 삶을 살게 된다. 차달건은 태권도, 유도, 주짓수, 검도, 복싱까지 종합 무술 18단의 유단자일 뿐 아니라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대담함에 넘치는 자신감, 무대포 정신의 뻔뻔함까지 갖춘 강렬한 캐릭터. 출연작마다 캐릭터를 살아 숨쉬게 만드는 연기를 선보여온 이승기가 또다시 어떤 인생 캐릭터를 경신해낼지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이와 관련 이승기가 상남자 매력을 철철 쏟아내는 모습을 드러냈다. 검게 그을린 구릿빛 피부와 탄탄하게 잡힌 근육질 팔뚝을 드러낸 민소매 옷을 입고 어깨에는 수건을 걸친 채로 자못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팔뚝 위 커다랗게 새겨진 ‘戰神’(전신)이란 문신은 시선을 잡아끈다. 얼굴 곳곳에는 크고 작은 상처가 있어 어떤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승기는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부터 확 끌린 작품이다. 지금껏 맡아온 캐릭터와는 또 다른 성격이라 부담감과 책임감이 컸지만 도전의식도 생겼다”며 “‘배가본드’라는 이름의 무게감을 느끼고 최선을 다해 오랜 시간 기다려 준 팬 분들에게 모쪼록 좋은 연기로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승기는 매사 남다른 열정과 책임감을 갖고 늘 노력하는 자세로 임하는 배우”라며 “확 달라진 비주얼과 분위기의 차달건 역을 통해 국민 남동생, 엄친아 등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상남자로 대변신한 이승기의 모습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