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준상, ‘사랑의 불시착’ 출연···현빈·손예진과 호흡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하는 배우 탕준상. /사진제공=씨엘엔컴퍼니

 

배우 탕준상이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한다.

‘사랑의 불시착’은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된 북한 장교 리정혁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다. 앞서 배우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탕준상은 극 중 북한 군인 ‘금은동’으로 분한다. 그가 북한 장교 리정혁 역의 현빈, 북한에 불시착한 윤세리 역의 손예진과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더해진다.

탕준상은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로 데뷔한 후 공연과 영화, 드라마를 통해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왔다. 뮤지컬 ‘엘리자벳’ ‘레미제라블’ ‘햄릿-더 플레이’, 영화 ‘7년의 밤’ ‘생일’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쌓아온 그의 역량은 영화 ‘나랏말싸미’에서 빛을 발하며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사랑의 불시착’은 올 하반기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