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금새록, 위기의 윤균상 구했다…”조용히 기다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스터 기간제’ 방송 화면./사진제공=OCN

OCN ‘미스터 기간제’에서 금새록이 위기에 빠진 윤균상을 구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미스터 기간제’에서 하소현(금새록 분)은 상의가 찢긴 채 흐느끼고 있는 지은(이빛나 분)과 패닉에 빠져있는 강제(윤균상 분)를 발견하고 침착하게 대처했다. 강제에게 사건의 전말을 들은 소현은 불안해하는 지은부터 안심시켰다.

이어 소현은 지은이가 준재(신재휘 분)의 협박에 의해 벌인 자작극임을 솔직하게 털어놓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줬고, 강제를 궁지로 몰아넣으려는 예리(김명지 분)에게 “어둠의 대나무 숲을 운영해 나쁜 소문을 퍼트린 거 전부 알려지기 싫으면 조용히 기다려”라고 경고하며 입을 막았다.

이후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직접 준재를 찾아간 소현은 병호(병헌 분)와 마찬가지로 범진(이준영 분)을 맹목적으로 믿는 준재의 모습에 혼란스러워했다. 여기에 수아(정다은 분)가 살해당하기 전 범진과 다툰 장면을 목격했다는 혜수(예원 분)의 증언이 더해져 모든 사건에 범진이 연관되어 있다는 의심을 품기 시작했다.

금새록은 감춰져 있던 추악한 진실을 하나씩 마주하게 되면서 변화하는 하소현의 심리를 입체적으로 표현해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이에 추악한 현실에 맞서 분투할 금새록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미스터 기간제’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