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 임수향, 코믹→카리스마까지…첫방부터 터졌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우아한 가’ 방송 화면./사진제공=MBN

배우 임수향이 MBN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에서 재벌 상속녀로 변신했다.

‘우아한 가’는 15년 전 살인사건으로 엄마를 잃은 대기업 상속녀와 돈은 없어도 근성은 최고인 진국 변호사가 만나 진실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다. 임수향은 ‘우아한 가’에서 외모과 두뇌, 재력까지 갖춘 재벌가의 외동딸 모석희 역을 맡았다.

모석희는 늘 예측불허한 행동으로 판을 엎어버리는 안하무인 진상녀지만, 15년 전 벌어진 엄마의 죽음을 둘러싼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허윤도(이장우 분)와 손을 잡고 의문을 하나씩 풀어나갈 전망이다.

지난 21일 방송된 ‘우아한 가’ 1회 시청률은 2.7%(닐슨코리아 유로방송가구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수향은 첫 등장부터 이유 있는 진상 재벌 상속녀의 모습을 진지함과 코믹함, 화끈한 사이다까지 더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상대 배우와 각기 다른 찰떡궁합이 눈길을 끌었다. 극 중 최나리(오승은 분)와는 코믹하지만 사랑스러운 액션 케미를, 한제국(배종옥 분)과는 한마디도 놓칠 수 없는 불꽃 눈빛 케미를, 허윤도와는 투닥투닥 파트너 케미까지 뽐내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이에 앞으로 임수향이 보여줄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 ‘우아한 가’의 모석희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우아한 가’ 2회는 2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