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성훈, 혼을 불태우는 디제잉 연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디제잉 연습을 하는 ‘나 혼자 산다’ 박나래, 성훈.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와 성훈이 본업은 잠시 잊고 DJ로 변신한다.

오는 23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와 성훈은 페스티벌을 위한 디제잉 연습에 돌입한다.

박나래는 디제잉을 연습하기 위해 성훈을 집으로 초대했다. 그녀는 이사 후 처음 온 성훈에게 집을 비범하게 소개했다. 그녀가 저돌적이고 화끈하게 들이대며 수위 높은(?) 소개를 할 뿐 아니라 웰컴 음료로 온갖 즙을 먹이려고 하자 성훈은 급기야 그녀를 피해 소파 뒤로 숨었다.

두 사람의 패션에 대한 의견 절충은 폭소를 자아냈다. 평소 디제잉을 할 때 심플한 의상을 선호하는 성훈과 달리 박나래는 한껏 화려하고 자신의 장점을 부각시킬 수 있는 의상을 선호해 콘셉트 선정부터 삐그덕 거렸다. 결국 체념한 성훈은 박나래의 손길이 가는 대로 입은 후 자신의 모습을 보고 “연기 인생은 끝나네”라고 나지막이 혼잣말을 했다.

DJ가 본업이 아닌 두 사람은 이번 무대에 대해 진지한 태도로 임했다. 개그우먼인 박나래와 연기자인 성훈이 페스티벌에 모인 사람들과 디제잉으로 소통할 방법이 있을지 고민한 것. 고심 끝에 두 사람이 보여줄 획기적인 퍼포먼스는 무엇일지 기대가 높아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