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호영X김태우, 올해 가장 기대되는 유닛이 전할 여름 선물 ‘호우주의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손호영-김태우 ‘호우주의보’./ 사진=에스제이엔터,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불후의 명곡’ 캡처

god의 첫 유닛 호우(손호영과 김태우)가 ‘호우주의보’로 한층 새로워진 공연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8월 23일 오후 8시, 24일과 25일 오후 7시 올림픽공원 88호수 수변무대에서 ‘2019 손호영&김태우 호우주의보'(이하 ‘호우주의보’)가 펼쳐진다.

앞서 손호영과 김태우는 지난 16일 싱글 ‘친구는 이제 끝내기로 해’를 공개, 각종 예능에서 활약하며 콘서트를 향한 기대를 높였다.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불후의 명곡’과 TV조선 ‘뉴트로 감성 음악여행 : 동네앨범’ 등 예능에서 신곡 무대는 물론 ‘애수’ ‘Friday Night'(프라이데이 나잇) ‘0%’  ‘길’ ‘보통날’ 등 god 히트곡 메들리도 선보였다.

특히 김태우와 손호영은 ‘불후의 명곡’에서 “올해 가장 기대되는 유닛”이라며 호우를 소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두 사람은 탄탄한 보컬과 화려한 퍼포먼스를 자랑하며 우승을 차지했고, 관객의 주를 이룬 어머니들을 향해 ‘어머님께’ 리메이크 버전을 부르며 넘치는 센스까지 자랑했다.

손호영과 김태우는 ‘호우주의보’를 통해 시원한 물줄기부터 신나는 음악, 다양한 무대 연출 등 무더위를 날려줄 여름 파티를 관객에게 선물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