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장영란, ‘뼈 보일 정도로 쨌다’···목숨 건 수술 고백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방송인 장영란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시청자와 오해를 풀고 싶다고 선언한다.

21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는 개그맨 이동우, 장영란, 노라조의 원흠, 콩고 왕자로 유명한 조나단이 출연해 ‘선을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장영란은 그동안 있었던 고민을 털어놓는다. 바로 시청자와의 오해를 풀고 싶다는 것. 이를 들은 MC 김구라는 “불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장영란의 오해가 혼자만의 착각이었던 걸로 밝혀져 궁금증이 더해진다.

또한 장영란은 목숨을 건 수술을 했었다고 밝혔다. 그는 “뼈가 보일 정도로 피부를 쨌다”며 수술 과정을 말해 출연진을 충격에 빠트린다. 이어 수술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드러낸다.

장영란은 김구라를 사이에 두고 MC 안영미와 팽팽한 접전을 벌인다. 장영란은 최근 예능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서 김구라와 찰떡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그는 “김구라가 안영미를 더 챙기는 것 같다”며 질투심을 드러낸다. 하지만 정작 김구라와 안영미는 어리둥절한 모습이다.

또한 장영란은 홈쇼핑의 생방송 사고 에피소드도 털어놓는다. 그는 “클렌징 제품을 판매할 때조차 아이라인을 지울 수 없다”며 아이라인에 대한 강한 집착을 보인다. 그러나 이로 인해 방송사고를 냈던 상황을 전해 재미를 선사한다.

‘라디오스타’는 21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