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아이즈, 이번엔 청량美 돌아왔다…”우리 색깔 찾는 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밴으 아이즈. / 제공=뮤직K엔터테인먼트

새로운 음반을 낼 때마다 다른 느낌과 분위기를 내고 있는 밴드 아이즈(IZ). 올해 두 장의 음반을 내면서 자신들의 색깔을 찾아가는 중인 이들은 “우리의 음악과 색깔에 대한 고민을 계속한다. 지금은 찾아가는 중이지만, 언젠가는 아이즈만의 색깔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아이즈는 21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싱글 음반 ‘프롬아이즈(FROM:IZ)’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프롬아이즈’에는 타이틀곡 ‘너와의 추억은 항상 여름같아’를 비롯해 ‘러버스(Lovers)’와 ‘번(Burn)’ ‘구름의 속도’ 등 5곡이 담겼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너와의 추억은 항상 여름같아’는 부드럽고 청량한 분위기의 록 장르로, 프로듀싱팀 스윗튠이 완성했다. 가사에는 후회없는 사랑에 대한 마지막 인사를 녹였다. 경쾌한 리듬에 아련한 분위기도 더한 다채로운 구성이 돋보인다.

지난 5월 내놓은 첫 번째 싱글 음반 ‘리아이즈(RE:IZ)’ 이후 약 3개월 만의 ‘초고속 컴백’이다. 이에 리더 현준은 “빠르게 새 음반을 발표하는 것이지만 첫 싱글 음반과 같이 준비했다. 급하게 나오는 것이 아니라 준비를 많이 한 노래”라고 소개했다.

이어 지후는 “첫 번째 싱글 음반에 우리의 정체성을 찾겠다는 포부를 녹였다면, 이번에는 한걸음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뜻을 담았다”며 “음반 제목인 ‘프롬아이즈’는 우리의 이야기는 아이즈로부터 나온다는 의미”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아이즈는 ‘추억’을 주제로 엮은 이번 음반을 통해 팬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타이틀곡 제목이 긴 이유에 대해서 지후는 “사실 처음 붙은 가제목은 ‘고잉(going)’이었는데 여름과 추억이라는 느낌을 담기에 모자란 부분이 있는 것 같아서, 뮤직비디오의 콘셉트 문구였던 ‘너와의 추억은 항상 여름같아’로 정했다”고 말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을 무대 위에서 처음 부른 아이즈는 지난 음반의 타이틀곡 ‘에덴’과는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줬다. 강렬한 느낌을 앞세운 ‘에덴’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면을 강조했다면, 이번에는 여름이라는 계절에 어울리는 청량함을 내세웠다.

밴드 아이즈의 현준. / 제공=뮤직K엔터테인먼트

주목할 점은 아이즈가 음반의 작업에 조금씩 참여하며 성장한 음악 실력도 녹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새 음반의 4번 트랙 ‘구름의 속도’는 현준의 자작곡이다. 브리티쉬 록 장르로, 조용하게 시작하지만 서서히 거칠고 몽환적인 느낌이 강해진다. 현준은 “우리 음반에 자작곡을 처음 수록한 만큼 나오는 순간까지 긴장하고 있다. 처음 만든 자작곡이어서 아쉬움도 남고, 지후가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은 몽환적인 느낌을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더 열심히 노력해서 언젠가는 우리의 타이틀곡도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2017년 데뷔한 아이즈는 지난 2년을 돌아보며 “여전히 우리의 색깔을 찾아가는 과정인 것 같다. ‘K록’이라는 장르를 새롭게 써보고 싶고, 우리의 색깔을 잘 찾아가는 중인 것 같다. 최근 밴드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보면서 열심히 해야겠다는 동기가 생겼다”고 했다. 이어 “며칠 전 ‘K월드페스타’라는 축제에서 여러 밴드 선배님들과 같은 무대에 섰다. 선배님들의 모습을 보면서 아이즈 역시 우리만의 색깔을 빨리 찾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아이즈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각종 음악 방송과 공연 등을 통해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