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릴라 데이트’ 괴친소 특집, 장수원→슬리피 게스트 대거 출연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D 디지털 예능 ‘괴릴라 데이트’. /사진제공=tvN

 

tvN D 디지털 예능 ‘괴릴라 데이트’의 MC 이용진과 이진호가 게스트들과 거침없는 폭로전을 벌인다.

‘괴릴라 데이트’는 연예인 게스트와 함께 펼치는 길거리 토크쇼다. 개그맨 이용진과 이진호, 일명 ‘용진호’ 콤비가 MC로 활약하며 게스트에게 존중과 막말이 뒤섞인 진행을 선보인다.

21일 공개되는 ‘괴릴라 데이트’에서 게스트로 출연했던 연예인들을 초대해 ‘괴친소’ 특집을 꾸민다.

젝스키스의 장수원을 비롯해 개그맨 미키광수, 김용명과 모델 정혁, 배우 송진우 등이 방문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들은 녹화 일주일 전 “출연료 없다. 와줄 수 있겠느냐”는 용진호의 연락에도 흔쾌히 찾아오며 의리를 과시했다. 이어 출연 당시의 심정, 녹화 에피소드, 출연 후 달라진 점 등의 이야기를 나눈다.

장수원은 “게스트를 보니 출연이 후회된다”고 말했다. 이에 미키광수는 “우리가 급이 안된다는 거냐. 언제적 젝스키스냐”고 반박했다. 한 회에 한 명씩 등장할 때와는 달리 게스트들의 디스전과 뜻밖의 케미가 신선한 즐거움을 전한다.

또한 이번에는 출연진이 역으로 용진호에게 독설을 내뱉으며 맞받아치는 등 현장을 초토화한다. 그동안 프로그램에 출연하진 않았지만 가장 많이 언급했던 특별 게스트 슬리피도 등장해 재미를 더한다.

제작진은 “용진호의 깔끔한 진행 실력과 어디서도 볼 수 없는 게스트들 간의 조합으로 현장이 웃음바다가 됐다. ‘괴친소’ 특집에서만 볼 수 있는 신선한 케미를 선사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괴릴라 데이트’는 21일 오후 6시 공개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