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솔로 데뷔’ 오하영 “핑크는 싹 지웠다”…’청량퀸’으로 새 도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에이핑크,오하영,쇼케이스

그룹 에이핑크의 오하영. / 이승현 기자 lsh87@

2011년 그룹 에이핑크로 데뷔한 오하영이 ‘솔로 가수’로 새로운 도약에 나섰다. 팀의 막내로 풋풋하고 귀여운 이미지를 벗고 한층 성숙하고 청량한 매력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오하영은 21일 오후 2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솔로 미니음반 ‘오!(OH!)’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그는 “2년 동안 준비한 음반”이라며 “수정을 거듭하면서 오랫동안 준비했다”고 힘줘 말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된 이번 새 음반에는 타이틀곡 ‘돈트 메이크 미 래프(Don’t Make Me Laugh)’를 비롯해 ‘하우 위 두(How we do)’ ‘노바디(Nobody)’ ‘두 유 미스 미?(Do You Miss Me?)’ ‘워리 어바웃 낫싱(Worry about nothing)’ 등 5곡이 담긴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Don’t Make Me Laugh’는 글래식 팝 장르로, 가사에는 사랑에 빠진 순간의 감정을 녹였다. 오하영은 에이핑크의 막내를 뛰어 넘어 색다른 변신을 보여주겠다고 했다.

에이핑크에서 솔로 음반을 발표한 것은 정은지에 이어 두 번째다. 정은지가 솔로 가수로 성공을 거둬서 부담은 없느냐고 묻자 “(정)은지 언니가 솔로 가수로 성공하고 길을 잘 닦아줬기 때문에 솔로 음반을 낼 수 있었다. 나 역시 잘 해서 다른 멤버들이 또 솔로 음반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은지 언니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조언을 해줬다. 피와 살이 되는 이야기여서 새겨 들었다”고 덧붙였다.

오하영은 “나의 매력을 오감으로 표현하고 싶어서 음반 제목을 ‘오!’로 정했다. 해외 작곡가들을 비롯해 가수 베이빌론, 칸토 등과 협업해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에이핑크,오하영,쇼케이스

에이핑크의 오하영. / 이승현 기자 lsh87@

그는 이날 쇼케이스에서 ‘Do You Miss Me?’와 ‘Don’t Make Me Laugh’를 불렀다. 안무가들과 호흡을 맞추며 혼자서도 무대를 가득 메웠다.

에이핑크 멤버들을 향한 애정도 숨기지 않았다. 그는 “리더인 초롱 언니가 뮤직비디오 촬영 때 응원해주러 왔는데 언니를 보자마자 눈물을 흘렸다. 언니는 나를 대견하게 봤고, 나는 언니의 품을 떠난 것 같아서 시원섭섭한 기분이었다”고 했다. 또한 보미 역시 뮤직비디오 촬영장에 왔고, 재킷 사진을 찍을 때는 손나은이 생일 선물을 들고 방문했다고 한다.

오하영은 솔로 가수로 나선 만큼 에이핑크의 느낌은 최대한 배제하려고 애썼다. 그는 “에이핑크 때 조금씩 들려드린 내 목소리를 이번엔 제대로 들려드리고 싶다. 더불어 재킷과 뮤직비디오, 의상 등에 핑크색을 완전히 빼려고 했다. 좋아하는 색깔인 파스텔 옐로를 사용하면서 핑크를 최대한 절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솔로 활동을 통해 ‘청량하영’ ‘청량퀸’이란 애칭을 얻고 싶다. 청량한 노래로 가요계의 틈새 시장을 노려보겠다”며 환하게 웃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