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위키미키, “신곡 ‘티키타카’, 무더위 날려버릴 시원한 곡”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 /사진제공=MBC

 

그룹 위키미키(최유정, 김도연, 지수연, 엘리, 세이, 루아, 리나, 루시)가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흥이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아이돌 라디오’에서 위키미키 멤버들은 컴백 소감을 밝혔다. 먼저 세이는 “‘피키피키’ (활동이)  끝나자마자 ‘티키타카’로 활동하게 돼 아주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최유정은 “위키미키가 썸머 송으로 컴백했다”며 ”무더위를 날려버릴 만큼 시원한 곡이다. 많이 들어주면 좋겠다”고 소개했다. 엘리는 “친구들과 휴가를 갔는데 날씨가 더워서 짜증날 때 들으면 기분 좋게 휴가를 즐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리패키지 앨범 ‘위크앤롤’의 타이틀곡 ‘티키타카’를 시작으로 위키미키는 “멤버들끼리 노래방을 한 번도 가본 적 없다”며 각양각색의 라이브를 펼쳤다.

김도연과 최유정은 헤이즈의 ‘셧업 앤 그루브 (Feat. 딘)’를 불러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지수연은 스캣 실력을 뽐내며 선우정아의 ‘고양이 (Feat. 아이유)’를 소화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또한 엘리세이, 리나는 서연의 ‘여름 안에서’, 지수연, 엘리, 루시, 루아는 거북이의 ‘비행기’를 열창해 스튜디오를 콘서트장으로 만들었다.

김도연과 엘리는 데뷔 후 처음으로 랩에 도전했다. 김도연은 “엘리가 연습생 때 랩을 했다. 엘리가 랩 할 때 톤이 좋은데 데뷔하고 나서 한 번도 안 했다”고 말했다. 이에 엘리는 연습생 시절 선보였던 랩을 공개했다.

멤버들은 ‘아이돌 라디오’의 메들리 댄스 코너에 나서 춤 실력도 과시했다. 이들은 ‘트루 발렌타인’ ‘크러쉬’ ‘아이언보이’ ‘너 하고 싶은 거 다 해’ ‘피키피키’로 이어진 무대에서 칼군무를 펼치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루아는 “앞으로 팬들과 자주 만날 계획이다.  ‘티키타카’ 활동이 남았으니 함께 즐기며 더위를 부수자”고 전했다.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오전 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