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강민혁, 송은이 사모하는 훈남으로 깜짝 출연…’조정치&하림 2시’ 청취자 코스프레

강민혁

씨엔블루 강민혁. 사진제공. FNC엔터테인먼트.

씨엔블루 강민혁이 개그우먼 송은이를 사모하는 훈남으로 라디오에 깜짝 출연했다.

강민혁은 30일 오후 2시 KBS쿨FM  ‘조정치&하림 2시’의 초대손님으로 출연한 송은이의 ‘선물’로 등장했다. 강민혁은 청취자를 가장해 전화 연결을 통해 송은이를 사모해왔다고 털어놨다.

송은이-조정치 하림 라디오

DJ 조정치와 하림이 “송은이가 출연한 선물로 송은이를 사모하는 잘 생긴 훈남을 연결하겠습니다다”고 하자 송은이는 “제가 아니고 저를? 흔치 않은데? 김영철 아닌가요”라며 어리둥절해했다.

송은이-조정치 하림 라디오

강민혁은 굵은 목소리로 “송은이를 사모한 지 4년 정도 되었습니다”라며 “유쾌하시고 포근함이 있어서 좋아해요”라며 궁금증을 유발했다. “안겨 봤나요”라는 DJ의 질문에 “안겨도 봤고 선물도 많이 받았습니다. 저는 키가 크고 송은이씨를 한 팔에 안을 수 있는 긴 팔을 가졌습니다”라고 답하자 송은이는 눈치를 채고 양 팔을 올려 만세를 부르고 박수를 치며 웃었다.

송은이-조정치 하림 라디오 출연

강민혁과 송은이는 씨엔블루의 데뷔 첫 프로그램으로 송은이가 진행하던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뒤  서로 챙겨주며 다정한 누나-동생 사이로 지내고 있다. 최근 강민혁이 SBS 수목드라마 ‘상속자들’에 찬영 역으로 출연하자 송은이가 자신의 SNS에 “우리 민혁이 점점 더 잘 생겨 지고 있어요! 상속자들 시작 합니다!”라고 응원하기도 했다. 강민혁은 자신을 살뜰히 챙겨주는 누나 송은이에 대한 보답 차원에서 드라마 촬영 중 짬을 낸 것이다.

글. 이재원 jjst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