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롱피자집 신메뉴 극찬 “세 손가락 안에 드는 맛”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골목식당’ 스틸./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롱피자집 신메뉴를 극찬한다.

21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열여섯 번째 골목인 부천 대학로 편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앞서 백종원에게 메뉴 가짓수가 많아 지적받았던 중화 떡볶이집은 메뉴 유지와 축소를 두고 시누이와 올케가 서로 다른 의견차를 보인다. 사장님은 첫 촬영 당시 문제였던 떡볶이의 과다한 기름 양을 줄이는 방법을 연구해 다시 선보인다. 이에 백종원은 본인의 과거 실패 경험담을 언급하며 선배로서의 조언을 아끼지 않았지만, 사장님은 “손님들은 기존 불맛을 좋아한다”며 여전히 망설인다.

첫 점검 당시 백종원에게 뜻밖의 호평을 받았던 롱피자집은 사장님의 허세 넘치는 말투와는 달리 ‘우수 점주’라는 백종원의 평가를 받았다. 이에 깊은 의혹을 제기한 MC 김성주는 가게의 모든 면을 파헤치겠다며 ‘그것이 알고식당’을 진행하기에 이른다.

백종원은 롱피자집의 피자 조리 과정을 훤히 꿰뚫어 보며 백발백중 예측해 지켜보는 이들을 놀라게 한다. 롱피자집 사장님은 생애 처음 개발한 신메뉴를 선보인다. 이를 맛본 백종원은 “세 손가락 안에 드는 맛”이라고 평가해 기대를 모은다.

이어 백종원은 첫 촬영 당시 비싼 가격과 과도한 단맛, 기본양념이 첨가되지 않은 제육덮밥으로 혹평을 했던 닭칼국숫집을 찾는다. 백종원은 사장님의 기존 제육덮밥 조리법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눈높이에 맞춰 요리의 기초 원리를 알기 쉽게 설명한다.

사장님은 백종원의 제육덮밥 포기 권유에도 메뉴에 대한 애착으로 일주일간 연구해 다시 선보인다. 그러나 이를 맛본 백종원은 갑작스럽게 주방으로 향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일주일간 연구를 거쳐 재탄생된 세 가게의 메뉴 결과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