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장성규 “프리 선언 후 수입 15배 이상 늘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한끼줍쇼’ 스틸./사진제공=JTBC

방송인 장성규가 JTBC ‘한끼줍쇼’에서 프리랜서 선언 이후 달라진 점들을 밝혔다.

21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장성규와 배우 오현경이 출연해 대한민국 미디어산업의 중심 상암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강호동은 프리랜서로 전향한 장성규에게 “도전하고 싶은 마음에 회사를 나온 건가?”라며 이유를 물었다. 이에 장성규는 “돈”이라며 지나치게 솔직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강호동이 “수입이 얼마나 늘었냐”고 묻자 장성규는 머뭇거리며 “15배 이상 늘었다”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장성규는 프리랜서 선언 이후 아슬아슬한 멘트를 거침없이 쏟아내 일명 ‘선넘규’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장성규는 ‘한끼줍쇼’에서도 예외 없이 선넘규로 활약했다. 부동산을 찾은 장성규는 “돈을 벌어서 JTBC를 사려고 하는데, 얼마정도 하냐”고 묻는 등 필터 없는 입담으로 규동형제의 말문을 막히게 만들었다.

이에 이경규는 “어디서 이상한 걸 배우고 와가지고”라며 호통을 쳤다. 이경규의 구박에도 장성규는 꿋꿋하게 근본없는 녹화를 이어갔고 결국 이경규에게 ‘등짝스매싱’을 맞았다는 후문이다.

장성규의 선을 넘는 활약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끼줍쇼’ 상암동 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