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제임스 본드 25편 제목은 ‘노 타임 투 다이’…대니얼 크레이그 vs 라미 말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007 25번째 시리즈 ”노 타임 투 다이”./ 사진=타이틀 영상 캡처

첩보 스파이물 007 제임스 본드 25번째 시리즈의 제목이 ‘노 타임 투 다이'(No time to die)로 정해졌다. 대니얼 크레이그가 전 시리즈에 이어 본드 역을 맡았으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에서 프레디 머큐리로 열연한 라미 말렉이 합류했다.

20일 CNN엔터테인먼트와 할리우드 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007 제임스 본드 25번째 시리즈 제목은 ‘노 타임 투 다이’다.  제작배급사 MGM은 내년 4월 3일 영국, 4월 8일 미국 스크린에서 개봉한다고 밝혔다. 미국 내 배급은 유나이티드 아티스츠, 해외 배급은 유니버설 픽처스 인터내셔널이 각각 맡았다.

새 시리즈에서도 본드 역은 대니얼 크레이그가 맡는다. 크레이그는 지난 5월 자메이카 로케이션 촬영 도중 발목 부상을 당해 재활과 요양이 필요한 상황이다. 파인우드 스튜디오 폭발 사고 등 촬영 과정에서 악재도 많았다.

영화는 본드 역의 크레이그가 미 중앙정보국(CIA) 출신 친구 펠릭스 레이터와 자메이카에서 휴식을 즐기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이어 납치된 과학자를 구출하라는 특명이 내려지고 베일에 싸인 악당 역의 라미 말렉과 대적한다.

이밖에 랠프 피엔느, 로리 키니어, 벤 위쇼, 나오미 해리스, 레아 세이독스 등이 출연한다. 메가폰은 캐리 후쿠나가 감독이 잡았다.

2020년 개봉 예정.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