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선아X장미희, 타오르는 욕망…치정 스릴러 예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시크릿 부티크’ 1차 티저 영상 캡처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의 김선아와 장미희가 욕망을 향해 달려가는 레이디들의 면모가 담긴 1차 티저가 공개됐다.

오는 9월 18일 첫 방송 예정인 ‘시크릿 부티크’는 권력, 복수, 생존을 향한 독한 레이디들의 게임을 담은 치정 스릴러 드라마. 목욕탕 세신사에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나는 제니장(김선아)이 국제도시개발이란 황금알을 손에 쥐고 재벌그룹 데오가(家)의 여제 자리를 노리면서 벌이는 심리 대전이다. 김선아, 장미희, 박희본, 고민시, 김재영, 김태훈 등이 출연한다.

이와 관련 ‘시크릿 부티크’의 45초 분량 1차 티저가 공개됐다. 영상은 과거, 펜로즈 저택이 쇠줄로 묶인 문 앞에서 시작된다. 이어 방안에서 쓰러지는 휠체어 소리는 무시한 채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젊은 김여옥(장미희)의 모습이 보인다. 그는 “이 집에 갓 온 너와 안주인인 나, 사람들이 누구 말을 믿을 것 같니?”라며 어린 장도영(정다은)을 협박한다.

다음 장면에서 완전히 달라진 현재가 펼쳐진다. 비밀스러운 부티크 로펌 ‘J부티크’ 사장 제니장(김선아)이 된 장도영이 퍼지는 빛과 함께 세련된 단발과 붉은 립스틱, 화려한 의상과 선글라스를 하고 도도한 분위기를 풍기며 등장한다. 제니장은 “세상은 두 가지 시간을 사는 사람이 존재해. 하나는 미래를 보며 사는 사람, 또 하나는 멈춰버린 과거에 머물러 사는 사람”이라고 말하며 김여옥과의 대립을 예고했다.

제니장과 김여옥은 갈등을 폭발시키는 싸늘한 맞대면이 이어져 서슬 퍼런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김여옥은 제니장을 향해 “내가 20년 전에 데려온 가냘픈 사슴은 어디 가고, 꼬리가 백 개는 달린 백여우가 들어앉았구나”라는 말로 기선을 제압했다. 제니장이 “내 손으로 끌어내릴 거야! 엎어 버리고 다신 재기하지 못하게 만들어 버릴 거고!”라며 강렬한 복수심을 드러낸다. 더불어 중간중간 과거 젊은 시절 반지를 뺏으려 애쓰는 김여옥, 오래된 시계, 어린 도영의 모습 등이 교차로 펼쳐쳐 두 사람 사이 숨겨진 비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영상 말미 ‘검은 욕망이 뒤섞이는 비밀의 장소’라는 문구 뒤 “이곳에서 다음은 없어, 무조건 지금 살아남아! 남을 속이고 짓밟아서라도”라는 제니장의 강렬한 엔딩 멘트가 들린다.

제작진은 “1차 영상에서는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와 장미희의 대립 서사를 중심으로 극 전개에 있어서 상징적인 면들을 부각시켰다”며 “돈과 권력이란 욕망에 먹혀버린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낼 ‘시크릿 부티크’의 행보를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닥터탐정’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