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한나경 연기한 8개월, 행복했다” 종영소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강한나./사진제공=판타지오

지난 20일 종영한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의 배우 강한나가 “연기하면서 행복했다”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강한나의 소속사 판타지오는 21일 오전 공식 SNS에 강한나의 환한 미소가 담긴 사진과 함께 종영 소감을 게재했다.

강한나는 “지난 8개월 동안 한나경을 연기하면서 참 행복했다. 추운 겨울에 시작해 가장 뜨거운 여름의 끝자락까지 제법 길었던 이 시간이 저에겐 오롯이 한나경을 고민하는 시간들이었다”며 “한나경을 통해 얻게 된 소중한 기억과 감정들은 제 마음 속에 잘 간직하려고 한다”고 그동안 정 들었던 캐릭터와 작품을 떠나보내는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부족했던 저를 멋진 한나경으로 만들어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모든 배우 선배님들, 현장에서 고생해주신 스텝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저와 한나경, 그리고 ‘60일, 지정생존자’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들께도 정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강한나는 ‘60일, 지정생존자’에서 국정원 대테러팀 분석관 한나경을 맡아 국회 테러의 배후를 추적하며 맹활약했다.

‘60일, 지정생존자’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강한나가 다음 작품에서는 어떤 캐릭터와 연기로 변신을 시도할지 주목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