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싱9’ 우승팀 레드윙즈, 상금 2억원 수령

'댄싱9' 레드윙스 우승 상금 수령한 mvp 하휘동

‘댄싱9’ 레드윙스 우승 상금 수령한 mvp 하휘동(왼쪽)

국내 최초 댄스 서바이벌 Mnet ‘댄싱9’ 우승팀 레드윙즈가 우승 상금을 수령했다.

공연 지원금 3억 원을 제외하고 1명의 MVP에게 위시 리스트라는 이름으로 주어지는 상금 1억원과 팀 명의로 돌아가는 상금 1억원, 총 2억 원이 전달됐다고 Mnet 관계자가 밝혔다.

지난주 상암동 CJ E&M센터에 ‘댄싱9’ 우승팀 레드윙즈 하휘동, 이선태, 이루다, 소문정, 남진현, 류진욱, 서영모가 참여한 가운데 상금 전달식이 있었다.

이날 상금을 수령한 레드윙즈 캡틴 하휘동은 “해외 유명 춤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보며 국내에는 이런 프로그램이 언제나 방송하나 기다렸던 게 엊그저께 같은데 이렇게 좋은 팀원들과 우승을 하게 돼 무척 감격스럽다”며 “무엇보다 ‘댄싱9’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춤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됐다는 데 큰 의미가 있는 거 같다. 앞으로 이 관심을 어떻게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발전시키느냐는 이제 온전히 우리의 몫이 됐다.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댄싱9' 우승상금을 수령한 레드윙스

‘댄싱9’ 우승상금을 수령한 레드윙스

공연 지원금 3억원으로는 레드윙즈가 오는 11월 1일부터 3일까지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댄싱9 갈라쇼’를 펼친다. 댄스 공연으로는 이례적으로 티켓 오픈 10여 분만에 4회 공연 전석 매진이라는 기록을 세운 댄싱9이 갈라쇼에서는 방송과는 또 다른 어떤 공연을 선보일 것인지 기대가 모아진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