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프듀X’ 진상규명위원회 대표 고발인 조사 위해 출석 요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net ‘프로듀스X101′ 로고./ 사진=’프로듀스X101’ 공식 홈페이지 캡처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가 ‘프로듀스X 진상규명위원회’ 대표를 오는 23일 출석을 요구했다고 20일 밝혔다. 고발인 자격으로 조사하기 위해서다.

진상규명위원회는 지난 1일 서울중앙지검에 Mnet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듀스X101’ 제작진을 사기 혐의로 고소하고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진상규명위원회는 ‘프로듀스X101’ 마지막 생방송 투표 결과에 대해 “일주일간 진행된 온라인 투표와 140만표가 넘는 문자투표로 도출된 것이라고 보기에는 너무나도 부자연스럽다”며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 지휘에 따라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고발인 조사 후 기존 진행 중인 사건과 병합해 조작 여부 등을 계속 수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의혹과 관련해 CJ ENM 사무실과 문자 투표 데이터 보관업체 등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