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무게 40kg”…조민아, 레이노병 투병 근황 ‘충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걸그룹 쥬얼리 출신의 조민아. /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레이노병으로 투병 중인 근황을 전했다.

조민아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젯밤에도 밤새 고열에 시달리느라 벌써 3일 밤을 하얗게 새고 있고, 위액을 토해내는 아침으로 열고 있다“며 힘든 상황을 털어놨다.

이어 “혈압을 재고 열 체크를 하고 체중을 재는 매일의 연속. 혈압 80~35, 열 38~39도, 체중 40kg”이라며 “매일 먹는 약들에 치이고, 매주 가는 병원들이 버겁고, 여기서 저기 걷는 게 뭐 이리 숨이 차고 힘이 드는지, 물만 마셨는데도 왜 사레가 들리고 먹는 것마다 그렇게 체해대는지, 속이 아주 새카맣게 타들어 간다”며 체중계에 40.7kg이라고 적혀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하지만 조민아는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계신 모든 분들, 이름 모를 병들로 투병 중이신 모든 분들, 함께 힘내요”라며 “우리가 지치고 무너지면 그건 정말 끝이다. 억지로라도 힘을 내보아요”라고 용기를 북돋웠다.

그는 지난 6월 혈관운동신경 장애를 주증으로 하는 질환인 레이노병을 앓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