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데뷔’ 소영 “스텔라의 리더 가영이 응원해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소영.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걸그룹 스텔라의 소영이 솔로 가수로 2막을 열었다.

소영은 20일 오후 2시 서울 삼성동 슈피겐홀에서 열린 첫 번째 싱글 음반 ‘숨’의 쇼케이스에서 “지난해 스텔라의 해체 소식을 갑작스럽게 전달받아서 당시 힘든 시기를 보냈다. 여행도 다니고 춤과 노래 연습도 꾸준히 하면서 보냈다”고 말했다.

소영은 2017년 스텔라의 새로운 멤버로 합류해 1년 동안 활동하다 팀이 해체하면서 공백기를 보냈다. 올해 더블유케이이엔엠(WKENM)과 전속계약을 맺고 솔로 가수로 새로운 걸음을 시작한다.

이날 정오 공개된 ‘숨’은 라틴풍의 댄스 장르로, 가사에는 좋아하는 상대방을 유혹하는 도발적인 여성의 마음을 녹였다. 곡의 안무는 그룹 카드(KARD), 몬스타엑스, 아이즈원의 춤을 만든 프리마인드가 참여했다. 소영은 절제된 섹시미를 강조한 안무로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스텔라로 활동한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 멤버들도 매우 프로페셔널했고, 스텔라 출신이라는 이미지에 대한 부담은 없다. 앞으로 만들어갈 이미지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솔로 컴백 소식을 들은 스텔라의 리더인 가영 언니가 응원한다고 연락해줬다. 곧 음반을 언니에게 전달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소영은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면서 ‘숨’같은 가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