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정민철 해설위원 “류현진에게 LA 다저스 시구로 한현민 추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대한외국인’의 정민철 야구해설위원./사진제공=MBC 에브리원

정민철 야구해설위원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모델 한현민이 곧 LA 다저스에서 시구하게 될 것임을 예고했다.

정민철 해설위원은 지난 3월 ‘대한외국인’에 출연했다. 당시 한현민은 “류현진 선수의 팬이다. 기회가 된다면 꼭 사인을 받고 싶고, 시구도 꼭 기억해 달라”며 영상 편지를 남겼다.

이후 ‘대한외국인’을 다시 찾은 정민철은 미국에서 류현진 선수를 만나 한현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언급했다. 그는 “류현진 선수와 한현민 씨 얘기를 한참 동안 했다. 류현진 선수가 한현민 씨를 톱모델로 잘 알고 있고, 내가 밑밥을 잘 깔아 놨으니 현민 씨가 모델로서 조금만 더 열심히 하면 다저스 스타디움에서 시구할 수 있을 것 같다”며 한현민의 시구가 머지않았음을 알렸다.

이를 지켜보던 개그맨 박성광이 “어떻게 신뢰가 하나도 안 가죠?”라며 너스레를 떨자 정민철은 “아니다. 제가 다 책임지겠다”며 호언장담까지 했다. 이에 한현민의 꿈이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민철은 지난 출연 당시 초성 퀴즈 1단계에서 광속 탈락했고, 부활권 산삼이를 써 최종 4단계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그는 “방송 이후 주변 지인들이 초성으로 질문을 보낸다”며 당시의 굴욕을 전했다. 이어 “그때는 체면치레하느라 가만히 있다가 망신당했는데, 이제는 각성을 했다”며 달라진 모습을 예고했다.

정민철이 출연하는 ‘대한외국인’은 오는 2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