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 출신’ 소영 “女 솔로 가수 대열 합류 영광…선미·현아·청아 보며 공부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소영.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스텔라 출신의 소영이 “여성 솔로 가수 대열에 이름을 올린 것만으로도 영광”이라고 말했다. 20일 오후 2시 서울 삼성동 슈피겐홀에서 열린 첫 번째 싱글 음반 ‘숨’의 쇼케이스에서다.

소영은 2017년 스텔라의 새로운 멤버로 합류해 1년 동안 활동하다 팀이 해체하면서 공백기를 가졌다. 올해 더블유케이이엔엠(WKENM)과 전속계약을 맺고 솔로 가수로 새로운 걸음을 시작한다.

이날 정오 공개된 ‘숨’은 라틴풍의 댄스 장르로, 가사에는 좋아하는 상대방을 유혹하는 도발적인 여성의 마음을 녹였다. 곡의 안무는 그룹 카드(KARD), 몬스타엑스, 아이즈원의 춤을 만든 프리마인드가 참여했다. 소영은 절제된 섹시미를 강조한 안무로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여성 솔로 가수로서 활동을 시작하는 소감을 묻자 “솔로 여가수 대열에 이름을 올려서 영광이다. 이번 음반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선미와 현아, 청아의 모습을 보면서 공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퍼포먼스 솔로 여가수라고 하면 ‘소영’이라는 이름이 나올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영은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