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청춘의 자화상 같은 영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정해인이 20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정해인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정지우 감독과 배우 김고은, 정해인이 참석했다.

정해인이 연기한 현우는 극 중 라디오 프로그램의 DJ가 유열로 바뀌던 날 들른 제과점에서 미수(김고은 분)에게 반하게 된다. 정해인은 “제 청춘의 자화상 같은 느낌이 드는 영화”라고 소개했다. 이어 “흔들리는 불안정한 청춘을 열심히 붙잡으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정해인은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끝내고 바로 촬영에 들어갔다. 연기를 쉬고 싶지 않았다. 빠른 시일 내에 하고 싶었다. 영화, 드라마 대본 다 보던 와중에 좋은 시나리오를 봤고 내게 기회를 주셨다. 고은 씨가 한다는 얘길 들어서 시나리오를 읽을 때 대입을 해서 봤다. 처음 읽었을 때 따뜻하고 서정적인 느낌이 들어서 꼭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좋은 작품에 참여해서 매우 영광이다”고 말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 프로그램이 시작하는 첫날, 운영처럼 만나게 된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만나고 헤어지기를 반복하는 애틋한 멜로.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