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한보름 “성훈, ‘나혼산’에 나온 모습보다 더 인간적”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한보름,인터뷰

지난 15일 종영한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에서 신연화를 연기한 배우 한보름./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한보름이 MBN ‘레벨업’에서 성훈과의 호흡을 자랑했다.

한보름은 20일 오전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N ‘레벨업’ 종영 인터뷰에서 “성훈 씨는 저에게 연예인이었다”며 “처음에는 투닥투닥하는 장면이 많아서 못 친해졌는데, 같이 호흡을 맞추는 장면이 많아지면서 자연스럽게 친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좋은 분이다. MBC ‘나 혼자 산다’에 나온 모습이랑 거의 비슷한데 더 인간적이다. 가장 바쁘신데도 항상 현장 분위기를 업 시켜주고 이끌어 줬다. 연기 할때도 내가 마음에 드는 연기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줬다. 호흡 맞추기 정말 좋은 배우”라며 치켜세웠다.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의 현빈과 ‘레벨업’ 성훈 중 최고의 상대 배우는 누구였는지 묻자 한보름은 “현빈 선배는 파트너 인데도 딱 한 번 봤다. 그것도 병실에 누워있었다”며 한참을 생각하다가 “두 분 다 멋있다. 근데 현빈 선배는 정말 멋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보름은 지난 15일 종영한 ‘레벨업’에서 한보름은 극 중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기획팀장 신연화로 열연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