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정가람·송강···청춘 남녀의 ‘설렘 가득’ 로맨스(종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이나정,정가람,송강,김소현,좋아하면 울리는

이나정 감독(왼쪽부터), 배우 정가람, 김소현, 송강이 20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아역 배우 출신으로 성인 연기자가 된 김소현이 다시 풋풋한 여고생으로 돌아간다. 여기에 라이징스타 정가람부터 비주얼 신흥강자 송강까지 여러 작품에서 탄탄하게 연기력을 쌓아올린 배우들이 가세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에서다.

20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김소현, 정가람, 송강과 이나정 감독이 참석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앱이 개발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앱을 통해 자신을 좋아하는 타인의 마음을 알게 되자 사람들은 점점 이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기게 되고, 이런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청춘 로맨스를 담는다.  천계영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만든 드라마로, 넷플릭스가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2’에 이어 곧바로 선보이는 청춘 드라마다.

이 감독은 ‘좋아하면 울리는’의 연출을 하게 된 계기를 묻자 “어렸을 때 천계영 작가의 작품을 보면서 자랐다. 그렇다보니 기본적으로 (작품에 대한)믿음과 팬심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좋아하면 울리는’은 흔히 말하는 순정만화다. 연출하면서 하이틴 청춘물보다는 주인공의 사랑과 상처를 깊이있게 다루면서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작품 제작 과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 감독은 “연출하면서 매우 자유롭게 제작했다”며 “대본회의때부터 크리에이터들이 참여해 대본을 완성했다”며 “109개국 언어로 번역하느라 기술적인 측면의 준비 과정이 길어졌다”고 설명했다.

원작자인 천계영 작가에 대한 고마움도 표했다. 이 감독은 “(천계영 작가에게)좋아하는 감정이 어떤지 물어보고 ‘좋알람’이라는 어플이 좋은 건지 나쁜 건지, 어떻게 바라봐야 할지에 대한 기술적인 부분도 의논했다”며 “어플을 개발할 때 디자인이나 울리는 방식을 어떻게 할 지에 대한 논의에도 참여하는 등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김소현,좋아하면 울리는

배우 김소현은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첫사랑에 설레는 여고생 조조 역을 맡았다. / 서예진 기자 yejin@

김소현은 선오와의 첫사랑에 설레는 여고생 조조 역을 맡았다. 그는 조조에 대해 “힘들고 거친 상황에 놓인 캐릭터다. 내면의 거칠고 힘든 모습을 보면서 안쓰럽다고 생각했다. 지켜보노라면 관심이 가는 궁금한 아이”라고 설명했다.

김소현은 이어 “작품을 시작하기 전부터 원작의 팬이었다”며 “(역할에 제안을 받기 전에) 드라마를 할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제작 소식을 접했을 땐 오히려 응원하는 쪽이었다. 이후 (나에게 제안이 왔을 때) 너무 하고 싶었다”고 털어놓았다.

김소현이 연기하는 극 중 조조는 약하고 여린 모습이지만 내면은 담담하고 당찬 이미지의 소유자다. 김소현은 “순정만화라는 부담감이 있었다. (순정만화인 만큼) 마냥 예쁘게 보여야 되나 싶었다. 하지만 막상 촬영해보니 부질없는 고민이었다. 웹툰 자체에도 중요한 부분이 많지만 드라마로 옮겨졌을 때 현장에 녹아드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소현은 “조조는 차분하고 어두웠지만 그 속에 담담하고 강한 내면도 있다. 약하고 여린 모습 안에 담담한 모습이 있어서 많이 공감했고 연기하기 수월했다”고 덧붙였다.

정가람,좋아하면 울리는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선오의 12년 지기이자 조조를 짝사랑하는 혜영 역을 연기한 배우 정가람. / 서예진 기자 yejin@

정가람은 극 중 선오의 12년 지기이자 조조를 짝사랑하는 혜영 역을 연기한다.  정가람은 “가정형편이 여의치 않지만 어머니의 사랑을 받으며 항상 자기보다 남을 많이 배려하는 따뜻한 아이”라고 설명했다.

정가람은 천계영 작가에 대한 남다른 팬심도 자랑했다. 그는 “원래 원작을 좋아했다. 넷플릭스 드라마로 만들어 지기 전에 제작 방침이 확정됐을 때 극 중 혜영에 대한 마음이 있었다”며 “감독님께 역할에 대해 적극적으로 어필했다”고 털어놓았다.

웹툰에 대한 애정이 많은 만큼 그에게 다가오는 부담감 또한 만만치 않았다고 했다. 정가람은 “내가 생각하는 혜영과 독자들이 생각하는 혜영을 최대한 비슷하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촬영하면서 감독님과 이런 부분에 대해 얘기를 많이 하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송강,좋아하면 울리는

배우 송강은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여심을 울리는 인기남 선오 역을 맡았다. / 서예진 기자 yejin@

송강은 여심을 울리는 인기남 선오 역으로 분한다. 그는 “선오는 어린 시절 부유한 집안에서 자란 금수저다. 하지만 자란 배경과 다르게 상처가 많다”며 “겉과 달리 내면은 되게 공허한 아이”라고 설명했다. 송강은 또 “(선오는) 자기 멋대로 행동해도 의사 표현을 잘 하지 않는 친구다. 그런 부분에서 (나와) 닮았다”고 밝혔다.

또한 송강은 캐릭터 표현이 어려워 걱정이 많았다고 했다. 그는 “선오는 기본적으로 말이 없는 캐릭터라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하다 순간순간의 표정들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번 드라마는)109개국에서 방영되는 만큼 어떻게 보여질지 궁금하고 기대된다”며 “한편으론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걱정도 된다”고 초조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 감독은 “일단 시즌1의 반응이 좋으면 시즌2가 제작될 것 같다. 공개 이후 분위기에 따라 제작 여부가 갈릴 것 같다”며 “시즌1의 중반부에는 고등학교 시절이 지나 성인이 된 주인공의 모습이 등장한다”며 시즌제를 예고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오는 22일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