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면 울리는’ 이나정 감독 “시즌1 반응 따라 시즌2 제작”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이나정,좋아하면 울리는

이나정 감독이 20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에서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서예진 기자 yejin@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을 연출한 이나정 감독이 시즌2를 예고했다.

20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김소현, 정가람, 송강과 이나정 감독이 참석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한 청춘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이날 이 감독은 시즌제에 대해 “시즌1이 방송되고 반응이 좋으면 시즌2가 제작될 예정”이라며 “시즌1에 따라서 제작 여부가 정해질 것 같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시즌1의 중반부에는 성인이 된 주인공의 이야기를 다룬다”며 “국내 드라마는 마지막에 엔딩을 내지만 이 작품의 경우 다음 이야기를 위해 엔딩을 낼 수 없다”며 시즌2를 예고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오는 22일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