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민 ‘사랑의 불시착’ 합류…현빈·손예진과 호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윤지민./ 사진제공=문화창고

배우 윤지민이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해 한계 없는 연기 변신을 예고한다.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제작 문화창고, 스튜디오드래곤)은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러브스토리다.

윤지민은 극 중 윤세리(손예진 분)의 작은 올케이자 윤세형(박형수 분)의 아내인 고상아 역으로 출연한다. 그녀는 엘리트 코스를 차근차근 밟은 능력 있는 여성으로, 도도하면서도 기품있는 모습으로 등장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그동안 윤지민은 안방을 종횡무진 누비며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전작인 ‘조선생존기’에서는 정난정으로, ‘캐리어를 끄는 여자’에서는 조예령, ‘귀부인’에서는 유화영으로 출연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치명적이고 고혹적인 인물들을 주로 연기하며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축, 독보적인 입지를 다졌다.

‘사랑의 불시착’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와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 장르를 불문하고 세련된 연출력을 선보인 이정효 감독, 배우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 오만석, 김영민, 김정난, 김선영, 장소연 등 명품 라인업 등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