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조조 역, 나랑 닮아 공감되는 부분 많았다 “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김소현,좋아하면 울리는

배우 김소현이 20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의 김소현이 조조 역에 대한 싱크로율을 밝혔다.

20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김소현, 정가람, 송강과 이나정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소현은 “평소 사람들이 바라보는 나의 이미지가 차분하고 조용하다. 아마 힘들고 우울한 역할을 많이 해서 그런 것 같다”며 “이런 부분이 조조를 연기할 때 (나랑) 닮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소현은 “(조조는)담담하고 강한 내면을 가졌다. 조조가 약하고 보호해줘야 할 것 같은 모습인데 담담한 모습이 (나와 비슷해) 공감됐다. 그래서 연기를 하면서 수월했다”고 털어놨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청춘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 오는 22일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