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속자들’ 대세배우들,격정 로맨스 본격전개 예고

상속자들

‘상속자들’의 대세배우 이민호 김우빈 강민혁 박형식 최진혁 강하늘

SBS 드라마 ‘상속자들’의 대세 배우 이민호, 김우빈, 최진혁, 강민혁, 박형식, 강하늘의 6인6색 이야기가 오는 30일 방송될 7회부터 본격적으로 전개된다.

이들 6명의 대세배우는 드라마 방송 초반부터 격정적인 러브라인을 보여주고 있다.

먼저 이민호는 박신혜와의 러브라인을 펼쳐내는 와중에도 김우빈과의 감정을 숨긴 능청스런 대면을, 또 이복형 최진혁에게는 한없이 여린 마음을 드러내는 등 여러 감정을 오가며 열연 중이다. 이어 7회부터는 로맨틱 코메디 황제로서의 면모가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제작사는 밝혔다.

날선 카리스마로 이민호와 팽팽한 접전을 벌이고 있는 김우빈은 매서운 눈빛 연기로 호평받고 있다. 아버지에 대해 갖고 있는 아픔을 거친 행동으로 표출하는 그는  “촬영 시작 전까지 함께 장난치다가도 카메라만 돌아가면 모든 배우들의 눈빛이 그렇게 진지할 수 없다. 나를 포함해서 다들 ‘상속자들’에 완전히 빙의된 느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강민혁은 극중 박신혜와 10년지기 절친 관계로 박신혜가 어려움과 고난을 당할 때면 어디서든 등장하는 차분한 윤찬영 역을 그리고 있다. 동시에 정수정이 오매불망 사랑하는 남자친구로 ‘상속자들’의 한 켠을 알콩달콩 러브라인으로 이끌어가고 있다.

최진혁은 제국그룹을 이끄는 사장의 자리에 있지만, 언제 또 다시 아버지로부터 내침을 당할지 모르는 불안감을 묵직한 내면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밥 한 술 못 뜰 정도로 몸이 아프지만, 가족들에게 말하지 못한 채 호텔방에서 홀로 임주은에게 간호를 받는 모습, 그럼에도 아버지의 부름에 자리를 박차고 나가는 강인함 등의 이중적인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것. 이런 최진혁은 “김원이 복잡한 감정을 가진 인물이라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 동생 김탄에 대한 애증과 사랑하는 여자 현주에 대한 애절함 등 다양한 모습이 표현될 수 있도록 항상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박형식은 법무법인 상속자 조명수 역을 맡아 재치있는 깨알 대사로 ‘상속자들’의 웃음코드를 담당하고 있다. 카리스마 김우빈도, 귀여운 질투쟁이 정수정도, 명수와 대화를 나눌 때면 숨겨뒀던 코믹 본색을 드러내고 말 정도. 제국고를 물들이는 러브라인에 감초 역할을 톡톡히 담당할 박형식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그런가하면 강하늘은 검찰총장 상속자 이효신 역을 맡았다. 제국고 방송국을 이끌어가는 제국고의 학생회장으로, 이민호의 귀환을 홀로 지켜보며 정확하게 상황을 짚어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연상의 과외선생님 임주은을 홀로 짝사랑하는 그는 앞으로 가슴 설렌 외사랑을 그려낼 전망. 장학금을 타기 위해 방송국에 들어오길 희망하는 박신혜와 독대를 벌이는 모습도 그려지면서 그가 보여줄 신선한 활약을 예감케 했다.

제작사 화앤담픽처스 측은 “‘상속자들’의 배우들은 ‘젊은피’ 또래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인만큼 뜨거운 열정과 책임감으로 작품에 생생한 활력을 주고 있다. 7회부터 폭풍처럼 몰아칠 ‘상속자들’ 리얼 상남자 군단 6인방의 섹시하고 사악한 격정적인 청춘 로맨틱 스토리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화앤담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