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한 뼘 더 가까워진 멤버들과 아이들 ‘흐뭇’…최고 7%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리틀 포레스트’ 방송 화면. / 사진제공=SBS

SBS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가 분당 최고 시청률 %(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까지 뛰어올랐다.

지난 19일 방송된 ‘리틀 포레스트’에서 멤버들과 리틀이들은 찍박골의 자연 속에 적응해나갔다. 리틀이들 중에서는 숲 속 놀이터의 흙을 낯설어하기도 했지만 이내 흙 놀이에 푹 빠졌고, 멤버들은 흐뭇해했다. 하지만 놀이가 진행되면서 화장실을 가고 싶다는 리틀이들이 생겼다. 설상가상 자신의 변기를 찾기도 했다. 이서진은 리틀이들을 위해 변기를 가지러 뛰어갔다.

이후 리틀이들은 블루베리 심기에 나섰다. 이한이가 삽질에 관심을 보이자 이승기는 직접 삽질을 알려줬다. 블루베리도 맛본 그레이스는 “먹은 만큼 물도 많이 주자”는 이승기의 말에 “물 많이 주면 나무가 피피하겠다”며 아이다운 답을 했다. 이에 박나래는 “나무 피피하면 부끄러우니까 가자”며 리틀이들의 눈높이에서 이야기했다.

찍박골에서는 멤버들과 리틀이들간의 묘한 친밀감도 형성되고 있었다. 정소민은 리틀이틀에게 사랑고백까지 받았다. 유진이는 정소민에게 “이모를 좋아한다”며 뽀뽀까지 해줬다. 정소민은 “완전 심장 아프다”라며 행복해했다. 이한이는 유진이에게 귀여운 질투를 했던 이승기를 포옹하며 친근감을 드러냈고, 브룩이에게도 관심을 표현했다.

박나래는 식사를 안 하려는 이한이에게 “브룩이가 좋아할 것”이라며 설득했다. 이에 이한이는 브룩이가 오자 폭풍 먹방을 선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이서진은 리틀이들을 위해 준비한 함박 스테이크가 반응이 좋자 안도하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이승기는 이한이의 흔들리는 이를 발견했다. 이한이는 발치에 트라우마가 있었지만 상태를 확인한 이승기와 박나래는 “이를 못 빼면 내일 고기를 먹지 못한다”며 이한이를 설득했다. 고민에 빠진 이한이는 “내가 흔들어서 빼겠다”고 했지만 불안했던 이승기는 직접 발치에 도전했다. 그러나 이한이가 바로 소리치는 바람에 실패하고 말았다.

이후 찍박골의 밤이 찾아오고 멤버들은 각자 역할을 나눠 잠자리 준비에 들어갔다. ‘쏘 스윗남’ 이서진은 젖은 아이들의 머리를 말려주고 모기향을 곳곳에 피우며 아이들을 챙겼다. 이승기는 “안 졸리다”는 아이들을 위해 동화책을 읽어주며 ‘만능 돌봄러’로 변신했다. 리틀이들은 멤버들의 노력에 조금씩 눈을 감으며 꿈나라로 향했다.

마지막으로 멤버들은 공방에 모여 각 부모님들께 가정통신문을 보냈다. 리틀이들의 사진과 함께 아이들의 하루를 알려줬다. 부모님들은 감사를 표하자 멤버들은 뿌듯해 했다. 이 장면은 이날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