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강호동, “내가 눈맞추고 싶은 상대는 이경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이콘택트’의 MC 강호동이 “이경규와 눈맞춤을 해보고 싶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19일 방송되는 ‘아이콘택트’에서는 29년 차 개그맨 김수용이 골수 안티팬의 차가운 눈동자를 마주한다. 두 사람은 눈맞춤인지 눈싸움인지 헷갈리는 팽팽한 긴장감 속에 서로의 눈을 바라본다. 이런 상황을 지켜본 강호동은 “엄청난 용기다”라고 말했고, MC 홍현희는 “눈물이 그렁그렁해질 것 같다”며 숨을 죽였다.

홍현희는 “강호동도 안티팬이 있는가? 전 국민이 좋아하지 않는가”라고 묻자 강호동은 “내 눈으로 본 적 없다”고 답했다. 이에 MC 이상민은 “안티팬인데, 눈에 안 띌 거다”라며 웃었다. 안티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강호동은 방송인 이경규를 떠올렸다. 그는 “이경규하고 꼭 한 번 눈맞춤을 해서 서로의 감정을 풀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강호동은 “수요일마다 이경규랑 밥 먹으러 다닌다. 요새 내가 감수성이 예민해서 길을 지나가도 나무가 말을 거는 것 같고 그렇다. 이경규는 그럴 때마다 ‘맨날 쓸데없는 소리’라면서 ‘가라’고 소리친다. 그럴 때면 참 민망하다”고 털어놓았다.

이상민은 강호동의 마음에 공감하며 “이경규는 눈맞춤의 방 벽이 올라가자마자 ‘쓸데없는 짓 한다’면서 등장할 것 같다”고 말해 강호동과 홍현희를 폭소케 했다.

‘아이콘택트’는 1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