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100회 특집, 백영미 “이병훈과 주말부부 후 금실 더 좋아졌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조선 ‘인생감정쇼 얼마예요?’.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인생감정쇼 얼마예요?’(이하 ‘얼마예요?’)가 100회를 맞아 반가운 얼굴들을 초대해 ‘이제는 말할 수 있다’를 주제로 다양한 에피소드를 나눈다.

19일 방송되는 ‘얼마예요?’에서는 천하장사 출신 백승일의 아내인 가수 홍주가 ‘온 세상에 꽃이 피었네’라는 노래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인다. 이어 애청자들의 축하 멘트와 시청자가 뽑은 다시 보고 싶은 부부가 공개된다.

다시 보고 싶은 부부로 꼽힌 전 야구선수 이병훈과 그의 아내 백영미는 각자 소감을 밝히며 이제껏 출연하지 못했던 이유에 대해 털어놓았다. 백영미는 “아들의 편의점에서 일했다. 그러다보니 남편과 3대가 덕을 쌓아야 할 수 있다는 주말부부가 됐다”며 “오히려 남편과 금실이 좋아졌다”고 말해 출연진의 부러움을 샀다.

이병훈은 지난 방송에서 뜨거운 논란이 일었던 ‘여사친(여자 사람 친구)’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장 보러 밖을 나가면 아내를 누나라 부르는 사람이 많다”며 “아내가 나 못지않게 남사친이 많다”고 폭로했다.

100회 기념으로 몰래 온 손님이 등장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그는 “최근에 방송을 보는데 아는 사람이 나왔다. 하지만 내가 아는 사람과는 너무 다른 것 같아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한 출연자와 과거에 “썸보다 깊은 사이였다”며 “영화 같은 데이트를 즐겼다”고 말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얼마예요?’는 1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