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이슈] 양현석·승리·대성 빌딩·프듀X·박유천…경찰 브리핑 단골 메뉴 된 ‘연예인 사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양현석(왼쪽부터 시계방향), 대성, 박유천, Mnet ‘프로듀스x 101’ 로고./ 텐아시아DB

YG엔터테인먼트부터 승리, 대성, 박유천, CJ ENM까지···. 연예계는 각종 사건사고로 몸살을 앓고 있다. 연초 버닝썬 게이트로 드러나기 시작한 연예인들의 각종 일탈·위법 행위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어서다. 경찰의 미디어 브리핑에서 연예인 수사 상황이 단골 메뉴가 됐을 정도다.

경찰은 해외 원정 도박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를 조만간 소환할 예정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9일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양 전 총괄을 소환할 것”이라며 “다만 이번 주에는 (소환하기가)쉽지 않아 보인다”고 밝혔다.

양 전 총괄과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29)는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하고 ‘환치기’ 수법으로 현지에서 도박 자금을 조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현재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앞서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7일 서울 마포구에 있는 YG 엔터테인먼트 사옥을 압수수색했다. 양 전 총괄과 승리의 상습도박 혐의를 뒷받침할 단서를 찾는 한편 도박에 사용했을 것으로 의심되는 자금의 출처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경찰은 5시간 동안의 압수수색 끝에 자금 입출금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양 전 총괄 등이 회삿돈을 도박 자금으로 빼돌렸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으나 아직까지 횡령 혐의와 관련해서는 수사에 착수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자금 흐름을 살펴보다가 횡령 의혹이 있으면 별건으로 수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전 총괄은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도 입건된 상태다. 그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빠른 시일 내에 계좌 분석을 마치고 소환조사에서 성매매알선 혐의도 함께 조사할 예정이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빅뱅의 대성(본명 강대성·30)이 소유한 빌딩에서 불법 업소들이 운영됐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경찰은 9명을 피의자로 입건하고 11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경찰은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의혹과 관련해 지난 12일 CJ ENM 사무실과, 문자투표 데이터 보관업체 등을 상대로 2차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사유나 압수물, 구체적 진술 등 자세한 내용은 수사가 진행 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프로그램 제작관련자들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이들이 사전에 순위 조작을 모의했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그간 수사 과정에서 순위 선정에 부적절한 개입이 있었을지 모른다고 의심할 만한 정황을 일부 발견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이와 관련해 중앙일보는 이날 제작진의 휴대전화에서 조작을 직접 언급한 녹음파일을 경찰이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프로듀스 101’ 다른 시즌 등에서도 유사한 단서가 나오면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경찰은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성폭행 혐의로 수사를 받을 당시 경찰관을 집으로 불러 식사를 접대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유천과 매니저 2명, 2016년 강남경찰서에서 성폭력 혐의를 조사했던 전담 팀원 13명을 조사했지만 이들 모두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시간이 오래 지나서 폐쇄회로(CC)TV나 통화 내역도 존재하지 않아 객관적인 사실을 확인할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