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대들’ 조진웅 “‘사냥’ 망하고 손현주에 전화해 눈물 펑펑 쏟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진웅 / 사진제공=워너브라더스 코리아

배우 조진웅이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이하 ‘광대들’)에서 손현주와 함께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광대들’에서 광대패의 우두머리이자 연출가인 덕호 역을 맡은 배우 조진웅을 19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조진웅은 “현주 형과는 두말 할 것도 없다. 진짜 너무 좋다. 형님은 사람을 편하게 놀게 해주신다. 그것도 재주라면 재주”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처음 드라마를 했을 때 현주 형님과 함께 했다”며 “제가 인복이 많다. 손현주, 안성기, 박중훈, 한석규, 최민식…이러면 다 나온 거다. 그런 선배들을 항상 봐오고 같이 작업하다보니 배우는 게 많다. ‘따라쟁이’처럼 당연히 그렇게 되는 것 같다. 그건 따라해도 된다. 멋있지 않나”고 말했다.

조진웅은 “현주 형님과 이번에 같이 할 때도 너무 행복했다. 이번 영화가 진짜 잘 됐으면 좋겠다. 지난번 영화 ‘사냥’을 했을 때 너무 망했다”며 멋쩍어했다. 이어 “한번은 술을 먹다가 현주 형한테 전화를 했다. ‘진웅아’ 하는데 너무 죄송하다며 엉엉 울었다. 우리가 무조건 들이밀자고 해서 손반장 역으로 우정출연 해주셨는데, 우정출연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오래 해주셨다. 그런데 영화 잘 안 돼서 (속상한 마음에) 전화해서 많이 울었다. ‘이렇게 될 수도, 저렇게 될 수도 있는 건데 괜찮다’고 다독여주셨다”고 돈독한 사이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지금은 (잘 안 되도) 미안하진 않을 거 같다. 그런 정도의 미안함을 가질 이유가 없는 시기가 된 것 같다”며 농담을 던졌다. 이어 “잘 되면 좋은 거고 안 되면 어떻게 하겠나. 방법이 없다. 다시 찍을 수도 없고. 기도해야 겠다. 그런데 제가 종교가 없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광대들’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재주를 펼치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로부터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라는 명을 받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2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