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오창석, “고3 때 버즈 멤버로 제의받았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오창석,태양의계절

배우 오창석. /사진제공=텐아시아DB

 

배우 오창석이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가수 버즈의 제의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19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의 오창석과 윤소이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오창석은 “고등학교 3학년 때 버즈의 멤버로 제의받았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버즈의 멤버가 꾸려지기 전, 고등학교를 돌아다니며 멤버를 찾고 있던 소속사 사장님이 데모 CD를 주며 멤버로 들어올 것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당시 가수의 꿈이 없었던 오창석은 멤버 제의를 거절했다. 이에 출연진은 “오창석이 거절을 안 했더라면 지금의 민경훈은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듣던 MC 민경훈도 버즈의 오디션을 보러 갔던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노래방에서 오디션을 봤다. 사무실에 가벽을 세워두고 한쪽에서는 사장님이 숙식했다”며 열악했던 상황을 전했다.

MC 김용만은 오창석에게 버즈가 성공한 뒤 아쉬운 마음은 없었는지에 대해 묻자 그는 “군대에서 버즈의 데뷔 무대를 봤다. 버즈의 ‘어쩌면’이 나올 때는 괜찮았는데 ‘겁쟁이’ ‘가시’가 연속으로 히트를 치자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오창석은 민경훈과 함께 버즈의 ‘겁쟁이’를 불렀는데, 그의 노래 실력에 출연진이 감탄했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19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