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어택 2019’ 러블리즈, 휴게소 낙오부터 사이렌 미션까지 ‘분투’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MTV ‘스쿨어택 2019’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그룹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케이, 진, 류수정, 정예인)가 SBS MTV ‘스쿨어택 2019’에 출연한다.

19일 방송되는 ‘스쿨어택 2019’에서 러블리즈 멤버들이 학교로 향하는 길에 중학교 시절에 대해 얘기한다.

막내 예인은 지애에게 “중학교 때 어떤 학생이었는가?”라고 묻자 그는 “나는 말이 없는 학생이었다”고 답했다. 예인은 “말도 안 하고 뭐 했는가? 공부도 안 하고”라고 말하자 지애는 웃음을 터뜨린다.

러블리즈는 가는 길에 휴게소에 들려 아침 식사 미션을 진행한다. 제한 시간 안에 식사를 마치지 못한 멤버는 휴게소에 낙오돼 알아서 학교로 찾아와야 한다. 소식을 접한 이들은 경악하지만, 맛있는 휴게소 음식에 눈이 멀어 미션임을 잊는다.

학교에 도착한 러블리즈는 어택 무대 사이렌을 울리기 위한 미션을 수행한다. 학생들의 눈에 띄지 않고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분투하지만, 생각보다 어려운 난이도에 식은땀을 흘린다. 학교 점심시간에 학생들과 맞닥뜨릴 위기에 처한 것부터 체육 시간에 운동장에서 미션을 수행해야 하는 고비까지. 러블리즈는 미션을 잘 수행해낼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스쿨어택 2019’는 19일 오후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