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실루엣 티저 포스터…신비로운 분위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시크릿 부티크’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SBS

김선아가 재벌 데오가(家) 총수 자리를 노리는 제니장의 복잡한 감정을 담아낸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의 티저 포스터 2종이 공개됐다.

오는 9월 18일 첫 방송을 하는 ‘시크릿 부티크’는 권력, 복수, 생존을 향한 독한 레이디들의 게임을 담은 치정 스릴러. 목욕탕 세신사에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나는 제니장이 국제도시개발이란 황금알을 손에 쥐고 재벌그룹 데오가의 여제 자리를 노리면서 벌이는 심리 대전을 담는다. 김선아, 장미희, 박희본, 고민시, 김재영, 김태훈 등 배우 라인업부터 탄탄하다.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닥터 챔프’ ‘칼잡이 오수정’ 등을 연출한 박형기 감독과 김선아가 ‘여인의 향기’ 이후 오랜만에 재회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와 관련 김선아가 묘하고 신비로운 여인의 자태를 담아낸 티저 포스터를 선보여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김선아는 두 가지 버전의 티저 포스터에서 극과 극을 넘나드는 상반된 ‘제니장의 이중 자태’로 시선을 끈다.

첫 번째 티저 포스터에서 김선아는 자욱한 안개 속 어둠이 짙게 깔린 성당 안을 페도라와 상복 차림으로 도도하게 걸어가고 있다. 목욕탕 세신사에서 정재계를 아우르는 비선 실세로 성장해 데오가의 여제까지 꿈꾸는 제니장의 극렬한 카리스마를 표현한 것이다.

두 번째 티저 포스터에서 김선아는 새빨간 블라우스에 타이트한 미니스커트, 세련미 넘치는 똑 단발을 하고 있다. 그는 욕조에서 무릎을 꿇고 두 손을 모아 어딘가를 응시한다. 내리쬐는 햇살 속에서도 쓸쓸함이 느껴진다.

제작진은 “이번 티저 포스터에는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 중심에 설 제니장이라는 인물의 상징적인 의미가 담겼다”라며 “김선아의 활약과 함께 ‘시크릿 부티크’가 펼쳐낼 쉴새 없이 빠져들게 될 이야기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닥터 탐정’ 후속으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