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정준호♥이하정 딸 유담 50일 홈셀프 촬영…문정원·장영란 가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유담이를 보러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집을 방문한 장영란과 문정원. /사진제공=TV CHOSUN ‘아내의 맛’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장영란과 문정원이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둘째딸 유담이와 감격스런 첫 만남을 가진다.

오는 20일 방송될 ‘아내의 맛’ 60회에는 지난 방송을 통해 가슴 뭉클한 출산 스토리와 좌충우돌 육아일기를 전해준 정준호·이하정 부부가 등장해 어느덧 쑥쑥 자라 생후 50일에 접어든 유담이의 모습을 공개한다.

‘원조 아맛팸’으로 끈끈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장영란과 문정원은 이하정과 딸 유담이를 만나기 위해 정이 부부의 집을 찾았다. 두 사람은 아빠, 엄마를 쏙 빼닮은 심쿵 미모의 소유자 유담이를 두 눈으로 직접 보게 된 데 감격하며 리액션을 끊임없이 쏟아냈다.

엄마 이하정과 이모 장영란, 문정원은 생후 50일이 된 유담이를 기록하기 위해 힘을 모았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작고 소중한 유담이의 모습을 하나라도 놓칠 새라 ‘50일 기념 홈 셀프 촬영’에 도전한 것. 세 사람은 집안의 각종 소품을 활용해 유담이를 꾸몄다. 꾸미기에 나서는 센스 넘치는 면모를 발휘했다. 빨간 인어 공주부터 새하얀 아기 천사까지 유담이는 어떤 모습도 사랑스러웠다.

아들 부자 문정원은 딸 바보 이하정과 장영란 사이에서 벌어지는 ‘딸 토크’에 끼지 못한 채 귀여운 외톨이가 되기도 했다. 결국 문정원은 “다들 딸 있는데 나만 없다”고 탄식했다. 이에 이휘재에게 셋째를 갖자고 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 이하정, 장영란, 문정원은 ‘남편에게 생뚱맞은 내용의 문자 보내기’라는 작은 미션을 건 게임을 시작했다. 아내들의 뜬금포 문자에 가장 빨리 답장한 남편은 누구일지, 남편들의 반응은 어땠을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장점만을 쏙쏙 빼다 닮은 듯 한 유담이의 붕어빵 모습에 현장의 감탄과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며 “원조 아맛팸 세 여자의 시끌벅적한 수다와 큐트 만랩 유담이가 함께한 좌충우돌 50일 기념 파티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