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도 잘해요”…위너 김진우, ‘또또또’로 보여준 솔로 매력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위너의 김진우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의 김진우가 솔로곡 ‘또또또’를 통해 그동안 숨겨뒀던 자신만의 매력을 마음껏 발산했다.

김진우는 지난 17일과 18일 MBC ‘쇼! 음악중심’과 SBS ‘인기가요’에서 각각 솔로 데뷔 첫 무대를 꾸몄다. 김진우 만의 음색, 보컬 역량, 퍼포먼스가 더욱 돋보인 순간이었다. 여기에 끈끈한 의리로 지원사격에 나선 송민호와의 시너지가 더해지며 음악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 함께인듯, 그러나 홀로 꽉 채운 무대

위너 팀내 뛰어난 비주얼로 주목받았던 김진우는 이번에도 어김없이 ‘꽃청춘’의 면모를 뽐냈다.

‘또또또’ 뮤직비디오에서 박사, 뱀파이어, 소심남, 섹시남 등 다양한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섬세한 연애 감정을 표정 연기로 풀어냈다.

뮤직비디오에서 김진우의 작은 외적 변화를 볼 수 있었다면, 실제 무대는 그의 큰 성장과 가능성을 가늠하게 했다.홀로 무대를 꽉 채워야하는 만큼 엄청난 연습량 속 솔로 아티스트로서 내공을 갈고 닦은 그의 노력이 빛을 발했다.

위너 멤버들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든든한 힘이 됐다. ‘또또또’의 랩 파트를 책임진 송민호 외에 위너 멤버들의 숨결이 노래에 녹아있지만 무대의 무게를 책임진건 온전히 김진우의 몫이었다.

# 김진우만의 보컬 각인

위너의 히트곡 ‘릴리 릴리(REALLY REALLY)’의 킬링 파트인 ‘널 좋아해’를 부른 주인공인 김진우는 솔로곡 ‘또또또’를 통해 청량하면서 감미로운 자신만의 미성을 제대로 보여줬다.

김진우는 위너가 아닌 솔로 아티스트로서 처음부터 끝까지 자신만의 목소리를 통일감 있게 선보였다. 위너에서 함께 보컬을 맡고 있는 강승윤과는 또 다른 목소리의 매력이 이번 솔로곡에서 더욱 돋보였다. 음악 방송 직후 “노래도 좋고 목소리도 좋고 얼굴도 좋고”, “김진우 무대 씹어 삼켰다”, “진우만의 분위기와 음색 최고” 등 팬들의 호응이 쏟아졌다.

# 넘치는 팬사랑

팬사랑 역시 눈에 띄는 대목이다. 김진우는 자신의 솔로를 기다려준 팬들의 뜨거운 사랑에 보답하겠다며 “팬사인회에 온 모든 팬들의 1대1 셀카 타임을 갖겠다”는 공약을 내세우며 인터뷰 당일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진우는 이러한 특별한 공약에 대해 “많이 기다려 주신 팬분들께 감사드리고 그 만큼 열심히 활동해서 보답하고자 한다. 팬분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싶다”며 남다른 팬사랑을 자랑했다.

솔로 아티스트로 존재감을 증명한 김진우는 향후 다양한 무대와 팬들과의 만남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진우의 첫 솔로 싱글 앨범 ‘JINU’s HEYDAY’ 타이틀곡 ‘또또또 (CALL ANYTIME)’는 리드미컬한 무드 속에서 입가에 맴도는 중독성으로 많은 음악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또또또’는 음원 발매 직후 아이튠즈 차트 기준 전 세계 14개 지역에서 1위를 달성, 글로벌 음원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는‘또또또’에 대해 “김진우가 가진 미성을 감미로우면서도 역동적으로 보여줬다”고 호평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