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우승자 지석진 정체는 ‘독립운동가’…상금 600만원 기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광복절 기념 사라진 비상금 레이스. /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이 역대급 반전의 ‘사라진 비상금’ 레이스를 통해 독립운동가들의 활약을 조명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런닝맨’은 분당 최고 시청률 7.2%까지 치솟았고, 화제성을 가늠하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3.7%(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를 기록해 MBC ‘복면가왕’,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등을 모두 제쳤다.

이날 멤버들은 가족들 몰래 600만원을 가져간 ‘아버지’를 찾는 레이스를 펼쳤다. 아버지 외에 멤버들 중 1명은 이방인이었고 멤버들은 아버지와 이방인의 존재를 찾기 위해 분투했다.

아버지였던 지석진은 어부지리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이방인은 양세찬이었다. 아버지의 진짜 정체도 밝혀졌다. 그는 자신의 신원을 숨겨야만 했던 독립운동가였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2%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멤버들이 레이스를 하면서 먹었던 음식은 독립운동가들이 당시 즐겨먹었던 요리였다. ‘몰래 인출해 가져간 600만원’은 실제 독립운동가들이 자녀들도 모르게 모았던 독립자금을 의미했다. 600만원은 우당 이회영 선생이 신흥무관학교를 설립하기 위해 지출한 금액이었다. 이는 현재의 가치로 따지면 600억 원 정도된다. 오프닝에서 읽었던 ‘냉정한 편지’ 역시 독립운동가라는 정체를 숨길 수밖에 없었던 아버지들의 현실을 의미했다.

유재석은 “우리의 잊지 말아야 할 역사다. 이 땅에 우리가 살 수 있는 건 많은 독립운동가들이 있었기에 오늘 우리가 살 수 있는 거 같다. 잊지 않겠다”며 멤버들과 함께 고개를 숙였다.

‘런닝맨’은 이날 레이스의 우승을 차지한 지석진의 이름으로 대한독립유공자 유족회에 600만원을 기부했다. 벌칙은 수행하지 않았다. ‘런닝맨’만의 제 74주년 ‘광복절’ 기념식이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