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반딧불이, ‘아이유♥’ 이도현이었다…”스스로에게 건 저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tvN ‘호텔 델루나’ 방송 화면 캡처.

18일 방송된 ‘호텔 델루나’에서 구찬성이 보던 반딧불이의 정체가 청명(이도현 분)으로 밝혀졌다.

마고신(서이숙 분)과 사신(강홍석 분)은 월령수를 보며 이야기 나눴다. 마고신은 월령수에 있는 반딧불이를 보며 “나와 함께 가던 저승길에서 돌아와 참 오래도 버텼다”고 말했다.

청명은 과거 만월(아이유 분)을 살리기 위해 배신자로 살기로 결심했고, 애써 만월을 외면했다.

사신은 마고신에게 “거두지 말라셔서 저리 두었지만, 인간의 혼령이 저 작은 빛으로 사는 게 대단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마고신은 “스스로에게 건 저주다. 마지막으로 만월에게 건 약속 때문에 저러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신은 “만월이가 구찬성(여진구 분)에게 붙어있는 원귀를 떼어놓기 위해 내가 맡긴 일을 한다고 했다”고 하자 마고신은 “찬성이가 치를 대가가 무엇인지를 만월이는 잘 모르는구나. 알면 슬프고 두려워질텐데”라며 안타까운 눈빛으로 월령수를 쳐다봤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